기고/컬럼

<동탄국제고>인류에게 닥친 재앙, 미세먼지

미세먼지의 원인과 영향, 질환 예방에 대하여

참고자료

최근 들어 국내에서 심각한 환경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미세먼지, 우리는 평상시에 쉽게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문자를 받게 된다. 미세먼지가 얼마나 위험하기에 이런 문자를 받을 정도일까?

 

미세먼지란?

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 물질을 말하는데, 석탄 · 석유 등의 화석연료를 태울 때나 공장, 자동차 등의 배출가스에서 많이 발생한다. 그 중 미세먼지는 머리카락의 약 1/20~1/30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기질 가이드라인을 1987년부터 제시해 왔고, 2013년에는 세계보건기구 산하의 국제암연구소 (IARC,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에서 미세먼지를 사람에게 발암이 확인된 1군 발암물질(Group 1)로 지정하였다. 미세먼지를 이루는 성분은 그 미세먼지가 발생한 지역이나 계절, 기상조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미세먼지의 원인

일반적으로는 미세먼지는 대기오염물질이 공기 중에서 반응하여 형성된 덩어리(황산염, 질산염 등)와 석탄, 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류와 검댕, 지표면 흙먼지 등에서 생기는 광물 등으로 구성된다. 보통 중국에서 미세먼지가 많이 넘어온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양이 훨씬 많다.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에는 불법소각, 자동차 배기가스, 공장, 건설현장의 매연 등이 1차 원인이다. 이후 이 대기 오염물질들이 각종 산화물과 화학반응을 하여 만들어지는 2차 미세먼지도 있다.

 

미세먼지의 악영향

이러한 미세먼지의 악영향은 서울대병원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피부과 조소연 교수팀의 연구에서 잘 알 수 있다. 조 교수팀은 미세먼지가 장벽이 손상된 피부를 통해 진피층 안으로 침투해 염증을 유발한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최초로 밝혀냈다. 연구팀은 겨울철 서울시내에서 입자 크기 10㎛ 이하의 미세먼지를 모아 진행한 실험실 및 동물 실험을 진행한 결과, 미세먼지가 사람 및 동물의 손상된 피부에도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또한 인체 각질형성세포를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세포 내 먼지 입자가 발견되어 미세먼지가 피부에 직접 침투하였음을 확인했다. 초미세먼지는 혈관을 타고 들어가 뇌 같은 각종 장기를 공격할 뿐 아니라, 모공을 통해 몸 안으로 침투해 각종 피부질환을 유도한다. 특히 어린이들은 호흡기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하였으며, 폐기능이 발달하는 시기에 호흡기가 이런 위험물질에 노출되면 성인이 되어서도 폐 기능에 영향을 주게 된다.

 

미세먼지의 관리방안과 질환 예방법

이러한 심각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는 미세먼지 특별법을 만들어 비상저감조치, 미세먼지 과태료 부과 등을 내놓았다. 미세먼지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개인적 방안 첫번째는 마스크나 옷 등으로 노출되는 부위를 막는 것이다. 두 번째는 몸이나 옷에 달라붙은 미세먼지를 잘 씻어내는 것이다. 외출 후 착용한 옷과 가방은 깔끔하게 털고, 충분한 물을 섭취해야 한다. 또한, 평소와 다르게 얼굴에 블랙헤드가 많이 생기거나, 피부가 울긋불긋해진다면 가장 기본 단계인 클렌징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살펴본 것처럼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 상당한 악영향을 끼치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부의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국내의 미세먼지 문제를 최대한 줄이는데 동참 해야 한다. 또한 개인적인 차원의 노력을 통해 미세먼지로 인한 신체적 영향을 피하기 위해 힘써야 한다.

 

동국IN 9기 윤석찬 학생기자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