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컬럼

<부림중>'농업인의 날'을 들어보셨나요?

11월 11일은 '농업인의 날'입니다.

참고자료

모두가 '빼빼로 데이'라고 알고 있는 11월 11일은 사실 '농업인의 날'이다. 농민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법정기념일이다.

 

 

 '농업인의 날'은 처음부터 11월 11일이 된 것은 아니다. 일제 강점기때에는 6월 14일을 '농민 데이' 또는 '권농일'로 제정하였다. 1945년 해방 후, 일본인들이 정한 '농민 데이'의 폐지 여부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권농'이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임이 인정되었다. 그래서 일제의 잔재를 청산한다는 의미에서 6월 15일로 개정하고 '농민의 날'로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 그 후, 다시 모내기 적기일인 6월 1일로 하다가, 1973년에는 '어민의 날ㆍ권농의 날ㆍ목초의 날'을 통합하여 5월 넷째 화요일로 지정했다. 1996년에 이를 11월 11일 '농어업인의 날'로 개정했고, 1997년에 지금의 명칭인 '농업인의 날'로 다시 변경했다.

 

 

 앞으로는 1월1일을 '빼빼로 데이'로 생각해서 빼빼를 주고받는 것도 좋지만, 우리나라의 법정기념일인 '농업인의 날'을 기억하고 기념하는게 더 의미있을 것이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