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컬럼

[성문중] 온라인 개학! 어떻게 생각하세요?

#덕분에 챌린지

참고자료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초중고의 개학이 연기를 거듭한 가운데 처음으로 시행된 정책으로, 교사와 학생이 대면하지 않고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온라인 수업이 4월 9일부터 진행되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3월 31일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의 첫 온라인 개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월 9일, 고3·중3 수험생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행됐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그렇다면 온라인 개학에 대한 학생들의 생각은 어떨까? 안양시 한 중학교의 일부 학생을(12명)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인터뷰를 했다.


먼저, '온라인 개학 Vs 오프라인 개학에 대한 선호도'에 대한 질문에 온라인 개학(6명),오프라인 개학(6명),기권(0명)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개학이 더 좋다고 말한 학생들은 '현재의 경우 감염위험이 줄어든다', '자기주도학습능력을 기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동시간이 줄으니 그 시간에 다른 활동을 할 수 있다', '채팅,화상회의,전자메일 등의 도구를 활용해 좀 더 원활하게 수업할 수 있다.', '교사의 경우 한 눈에 학생들의 문제풀이를 볼 수 있다'라고 그 이유를 말했다.


 반면 오프라인 개학이 더 좋다고 말한 학생들은 '오프라인 개학은 집중이 더욱 잘 되는 느낌을 받는다', '재미있다', '선생님과 대화하기 편하다', '온라인 수업과 달리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다', '온라인 수업은 허리,눈도 아프고 건강에 안 좋을 것 같다', '온라인 수업은 통제가 힘드니 수업 진행이 안된다'라고 말했다.


 그 중 온라인 개학에 장점이라고 얘기했던 '자기주도학습능력이 길러진다'라는 의견에 '자기주도학습을 잘 못하면 받는 피해가 크다'라는 반대 의견도 있었다. 한 학생의 경우 온라인 개학의 단점으로 "평소 잘 걷던 거리를 못 걸어서 힘든 경우가 많아졌다. 우리 학교는 언덕이 높으니 학교라도 가면서 체력을 기르고 면역력도 자연스레 늘리는 것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학교를 못 가 답답한 학생들과 코로나 19 사라지는 그날까지 힘써주시는 의료진들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


유**(15세/여) ''의료진 분들께. 도와드릴 수 있는게 없어서 조금 죄송스럽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도록 할꺼고 우리나라를 위해서 희생 해주셔서 감사하다''
김**(15세/남) ''의료진 분들에게 지금 의사님들이 있어서 우리나라가 조금더 안전해지는것 같아서 항상 의료진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송**(15세/남) ''우리 존경하는 의사분들 코로나 걸리수도 있는데 코로나 걸리신분 한테 열심히 도와주시고 코로나 걸린 학생분들도 학교 못가서 슬퍼하지마세요 코로나 끝나면 학교 갈수 있고 친구들을 볼수있습니다. 코로나 최대한 걸리지 마세요.''
권**(15세/여) ''일단 의사분들 한테는 코로나를 위해 열심히 봉사하시는 분들에게는 너무 감사하고 고맙다고 전해드리고 싶고, 학생들에게는 불편하고 힘들더라도 의료진 분들을 위해서 조금만 더 참고 기달려 달라고 하고싶어!''
한**(15세/여) ''우리와 같은 중학생들보다도 고등학교 3학년 언니오빠들이 수능을 앞두고 이런일이생겨서 조금 걱정된다.", 그리고 의사나 간호사님들은 정말 존경하고 멋있어! 항상 감사드리구 있어요''
백**(15세/남) ''일단 의료진 분들 너무 고생 많으시고 아직 좀더 힘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15세/여) ''서로를 위해 더 이상 코로나가 퍼지지 않게 거리두기를 잘 해줬으면 좋겠고, 의료진 분들이 항상 힘들게 일 하신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정**(15세/여) ''학교를 못가고있는학생 - 요새 밖에 돌아다니는 학생들이 많은데 그러다 확산되면 큰일나니까 되도록이면 집에 있었으면 좋겠다.", "의료진 - 이.시국에 고생이 많으시고 코로나 얼른 종식되어 편히 쉬시길.바랄게요 . 바쁜몸이끌고 확진자와 저희를 보살펴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우**(15세/여) ''지금처럼 희망과 용기 잃지 않앗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

조**(15세/여) ''모두가 힘든 시기인데 열심히 노력해서 하나하나 변해가도록 도와주는 모두에게 힘내라고 하고 싶어''

이**(15세/여) ''조금만 더 노력하면 다시 우리의 일상이 돌아올수 있습니다! 조금만 더 힘내요''

심**(15세/여)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수없이 많은 사람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와중에 무섭고 두렵지만 코로나 19로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힘쓰시는 모든 분들, 특히 의료진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저는 물론 전국민이 코로나가 사라지는 그날까지 방심하지말고 힘을 모아 이 상황을 헤쳐나가주길 바라며 주변의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해주길 바랍니다. 분명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더불어 설레는 입학을 못 해 실망한 입학생, 수능을 앞두고 있는 고3, 그 외 모든 학생분들 힘내세요!''


(#덕분에 챌린지- 하늘을 바라보고 활짝 편 왼쪽 손바닥 위로 엄지를 올린 오른쪽 손을 올리면 되는 이 동작은 수어(手語)로 ‘존경합니다’를 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