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도서

[부림중] 많은 교훈을 담은 세라이야기

고전소설 세라이야기, 궁금하지않아?

참고자료

 

 이 책(세라 이야기')은 '프랜시스 호즈슨 버넷'이 쓴 고전소설이다. 국내에는 '소공녀'라는 제목으로 많이 알려져있다. 책의 주인공인 '세라'는 공주처럼 자라왔다. 하지만, 아버지의 죽음으로 다락방 하녀가 되었다. 기숙학교 원장인 '민친'선생은 '세라'를 돈의 원천으로만 생각했다. 원장은 '세라'가 빈털터리가 되자마자 구박을 했다. 그러나 '세라'가 백만장자라는 사실이 알려지고, 원장은 후회를 한다는 것이 주된 줄거리이다.

 

 그렇다면, 이 책이 담고 있는 의미는 무엇일까?

필자는 이 책은 자본주의의 폐해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오로지 돈으로 사람을 평가하고, 차별하는 원장의 행동에서 그것을 알 수 있었다.

또 이 책은 '어느 순간에서도 침착성을 잃어서는 않된다.' 라는 문구를 담고 있다. '세라'는 자신의 또래에 비해 성숙하고, 꾀도 부리지 않는다. 생각이 깊으며, 함부로 행동하지도 않는다. 필자는 이런 주인공의 태도가 '세라'의 인격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격언에 '말이 그 사람의 품격을 만든다.' 라는 말이 있다. 이 소설에서는 이를 한 번 더 깨달을 수 있었다.

 

 작가가 독자에게 전하려는 메세지는 무엇일까?

필자는 이 책이 인간의 품위에 대한 중요성을 전달하고 있으며,  기회주의적, 자본주의적인 근성을 비판하는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필자는 책을 읽으면서 많은 것을 생각했다. 기회주의적과 자본주위사회가 우리에게 끼치는 영향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이에 우리가 앞으로의 사회를 어떻게 구성해야하는지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되었다. 10대 청소년들이 꼭 이 책을 읽고,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깨달았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