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꿈이룸기자단] 핵폭발 뒤, 최후의 아이들

핵폭발의 비참한 결과

참고자료

 책 「핵폭발 뒤, 최후의 아이들」의 내용은 여름휴가를 맞아 할아버지 댁으로 놀러 가다가 핵폭발이 일어나고, 핵폭발이 일어난 후 살아남기 위해 살아가는 끔찍한 모습들을 현실적으로 표현한 책이다. 

 

 

 

 1945년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는 원자폭탄이 떨어졌다. 일본은 그야말로 초토화가 되었다. 이후 일본 생태계의 모습을 통해, 핵이 지나간 자리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알아보자!

 

 

 

 

 

 위 사진 속 모습처럼, 황무지로 변하거나 방사능으로 오염된 땅에서 자란 동식물들은 돌연변의 모습을 보였다. 

 

 이렇게 처참한 결과를 일으키는 핵을 아직도 많은 나라들이 보유하고 있다.

 

 

 

 2021년 1월 기준으로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에 따르면, 현재 핵 보유국가는 9개국으로 소유하고 있는 핵탄두 수는 총 13,340개로 추정한다. 이는 지구를 수 백번 가루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분량이다. 무서운 핵폭탄! 어떻게 해야 할까?

 

 이 문제는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풀어야 할 숙제다. 오늘 날 지구는 엄청난 양이 핵무기에 둘러싸여 하루하루를 위태롭게 살고 있다. 현재 지구의 인구는 약 78억 명인데, 세계가 보유한 핵무기의 폭발력은 약 1,000억 명을 죽일 수 있다고 한다.

 

 현실적이면서 잔인하지만, 한편으로는 많은 질문을 던져주는 책 「핵폭발 뒤, 최후의 아이들」은 핵이 지나간 자리의 현실적인 모습을 알려주고 있다. 이 책은 핵무기의 사용은 인류에게 그 어떤 비극보다 더 비참한 결과를 줄 수 있으므로, 더 이상 핵 개발 중지는 물론 핵무기를 없애기 위해 전세계인들이 노력해야함을 시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