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컬럼

전체기사 보기

<신성고> 다사다난했던 신성고의 'S리그'

페어플레이 정신의 중요성

신성고등학교의 중간고사가 끝나자, 많은 학생들이 'S리그'를 기다려 왔다. 'S리그'란 신성고등학교에서 진행하는 스포츠 토너먼트로, 종목은 축구와 농구가 있다. 1학년과 2학년이 모두 S리그를 진행하기 위해서 1학년이 농구를 진행하고 동시에 2학년이 축구를 진행한다. 이 대회는 학생자치회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심판을 축구부나 농구부의 부원들이 돌아가면서 본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다. 학생들이 심판의 판정을 인정하지 않았고 반발이 발생한 것이다. 다른 경기에서도 소소한 문제가 있기는 했지만,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1학년 농구경기 중 1반과 11반이 경기에서눈 좀 달랐다. 경기 막바지 1반이 1점 차로 리드를 하고 있다가 끝나기 직전 골을 먹어 역전패를 당하게 되었는데, 이때 심판이 경기 시간을 잘못 측정해서 마지막 넣은 골이 무효라는 판정을 했다. 결국 각 반의 대표와 학생회의 예체능부가 모여 회의를 진행했고, 결국 재경기를 하기로 결정 되었다. 이 후. 심판들이 판정에 신중을 기하고 선생님께서 심판을 보시는 등의 노력 덕분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해결되었지만, 근본적으로 학생들이 심판의 판정과 상대방을 존중해서 앞으로 남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