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리활동

전체기사 보기

<서울외고>천로역정 사제동행 - 김주영 목사님과 PB 정은성, 한선아 학생과의 만남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채플과 '특별한' 아침기도 모임

Q. 간단한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A. 김주영 목사님(이하 "김") - 2016년부터 4년째 서울외고를 섬기고 있는 교목실 김주영 목사입니다. A. 정은성 학생(이하 "정") - PB(Praise Band, 찬양팀) 전 부장, 3학년(24기) 중국어과 정은성입니다. A. 한선아 학생(이하 "한") - PB(Praise Band, 찬양팀) 전 차장, 3학년(24기) 중국어과 한선아입니다. Q. 선아 학생에게 서울외고 채플이란? 한 - 처음에는 채플에서 찬양을 따라부르면서, 채플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그러다 채플 설교를 들으면서, 저의 존재이유에 대해 알게 되었고, 1학년 채플시간에 세례도 받았습니다. 3학년인 지금까지 채플을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의 회복을 얻고 있습니다. Q. 은성 학생에게 서울외고 채플이란? 정 - 지치고 힘들 때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곳입니다. Q. 은성 학생에게 서울외고 기독교육 중 기억에 남는 것이 있다면? 정 - 아침기도모임이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에는 지금은 전학 간 친구와 단 둘이 아침 기도모임을 시작했고, 때로는 혼자 기도모임을 지키기도 했지만, 지금은 인원이 많아져서 6명이 기도모임에 함께 하며, 2명은 다른

<청심국제고>청심 유일무이 인터넷 신문 동아리 NTN 2019 신입부원 대모집

NEW THE NEWS 신입 기자 선발 요강

안녕하세요!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인터넷 신문 NTN의 편집장 박교리 입니다! 청심국제중고등학교의 유일무이 인터넷 신문 동아리 NTN이 청심국제고등학교 14기 신입생을 대상으로 신입부원을 모집합니다! NTN은 New The News의 약자로, 지난해 우리학교 인터넷 신문 만들기 공모전에 입상하여 자체 도메인을 보유하고 있는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인터넷 신문 동아리입니다. NTN은 청심국제중고등학교의 인재상인 ACG를 취지로 창간되었습니다. NTN은 총 4가지 카테고리로 이루어진 인터넷 신문인데요, 첫 번째로, 우리학교 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달하는 [청심 스포트라이트] 부서입니다! 학생들의 제보나 사연을 연재하여 우리반의 자랑거리나 행사, 이벤트를 알리기도 하고, 청심의 200여개의 동아리 소개와 부원 모집 홍보를 담당하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매주 열리는 목요음악회, 7월 청심제, 피스원데이 행사, 할로위데이, 크리스마스 파티, 전야제, 각종 동아리 행사 등등 수많은 학교 행사와 축제를 알리고 후기를 전달하기도 합니다. 둘째로, 나의 전공 분야에 대한 심화 칼럼을 쓰고 학우들에게 공유하고 싶다는 학생들 주목!! 교과별 특집 심화 기사를 적성하는 [그것이 더

<용인중> 우리 학교 동아리에 대해 알아보자- 농구부

안녕하세요. 용인중 신문고 동아리 홍보부입니다. 오늘은 농구부에 대해 취재해보았습니다. 농구부 센터 이재빈 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농구부는 2학년과 3학년에서 농구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았고, 당시 축구부도 존재했기에 농구부를 만들어 많은 학생이 농구에 관심을 가지고 농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싶어 농구부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농구부는 취미반과 선수반으로 나뉘어져 취미를 가진 학생들끼리 농구를 즐겨할 수 있으며, 대회를 위해 준비하는 학생들은 대회를 준비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큰 장점을 가집니다. 농구부는 지난 일요일 용인시대회를 출전해 보라중과의 경기를 진행했으나 아쉽게 패했습니다. 이번 경기를 이재빈 학생은 "196cm의 센터와 상대의 팀플레이가 우리 측보다 우수해 패배했다. 그러나 우리측도 잘 싸웠다."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또한 앞으로 계획된 대회는 없으나 더 좋은 농구부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팀플레이 연습, 심리적인 부분을 보완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재빈 학생은 "농구부를 통해 상체 운동을 할 수 있었고,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라며 의미가 많은 운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음 인터뷰를 통해 농구부를 통해 많은 이점을 얻을 수

강원외고, 교내 인터넷 신문 만들기 동아리 발족

경기교육신문사는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에서 전국 외고의 신문반을 대상으로 학교 인터넷신문 만들기 캠프를 개최하였다. 인터넷 신문반이란 올해부터 진행될 교내의 신문반으로서 기사를 작성하면서 이를 경기교육신문사로부터 제공 받은 인터넷 홈페이지 플랫폼을 운영, 관리하는 동아리를 말한다. ▲ 왼쪽부터 김혜린 양, 지도교사 박연옥 선생님, 안준혁 군. 강원외고에서는 지도교사인 박연옥 선생님과 김혜린・안준혁 학생 등 3명이 참가했다. 이날 캠프에서는 3가지 내용의 강의가 있었다. 먼저 중앙일보・JTBC 윤정민 기자는 기자로서의 올바른 자세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였다. 윤기자는 기자 생활을 하며 겪었던 다양한 경험과 더불어 어떠한 사건을 해결할 때의 뿌듯함 그리고 그렇지 못하였을 때의 죄송스러움 등 기자로서의 생활을 솔직하고 진솔하게 강연하며 언론인을 꿈꾸는 학생들과 소통하였다. 이어 경기교육신문 엄태민 대표는 신문 읽기의 중요성을 중심으로 강의를 펼쳤다. 앞으로의 대학 입시 변화와 그에 따른 차별화 전략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신문 중에서도 사설 읽기를 통해 학생들이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홈페이지 플랫폼을 사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