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강원외고>패스트 패션은 이제 그만, 슬로우 패션의 시대가 도래 하다 최근 지구 환경 오염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패션산업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라는 말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오가고 있다. 산업화된 세계는 물질주의적 삶의 방식을 이끌어냈다. 과잉은 옹호되고, 충분성은 무시되는 사회가 도래한 것이다. 이러한 만족할 줄 모르는 쇼핑 패턴은 패션계 안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났다. 전 세계적으로, 거의 1,000억 개의 의류품목이 매년 생성되고 있다. 이는 20년 전보다 400%가 더 많이 만들어진다고 볼 수 있다. 그 중 3분의 1은 매립지를 향하게 되는데, 심각한 것은 이 같은 관행이 매년 7%의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패스트 패션은 환경오염과 노동착취 측면에서 상당히 많은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생산되는 모든 옷들은 에너지, 물, 화학 물질, 토지 사용 측면에서 환경 비용을 수반한다. 자연 혹은 인공 소재의 선택, 생산 방법, 운송, 염색 및 인쇄, 고객 관리 모두 오염을 일으키는 영역이다. 패스트 패션은 환경오염뿐만 아니라 노동까지 착취한다. 많은 개도국의 사람들이 위험한 일을 최저 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최저임금을 받으며 한다. 또한 옷을 만들기 위해 패션 기업은 소, 송아지, 물소, 말, 양, 염소, 돼